제주의 밭담은 2014년 FAO에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믄 농업방식이다

제주연구원에서는 제주밭담을 보존하고 이를 활용하여 농촌의 문화,환경을 체험하고 지역 홍보와 6차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밭담길을 조성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번 구좌읍 월정리 진빌레 밭담길에 이어 2번째 밭담 투어를 해본다.


진빌레 밭담길 체험담 보러가기


평대리는 최근에 해안도로변에 유명맛집과 커피숍이 많아지면서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다.

번잡함과 상업주의에 물들어 인간다움이 사라질 수도 있겠지만 마을 안으로 들어오면 사람 사는 냄새가 나고 정감이 도는 아름다운 마을이다.

감수굴 밭담길을 걸으며 그 정감을 몸소 느껴보기로 하겠다.

소요시간은 30분으로 다소 짧지만 주변 맛집에서 식사하고 산책 삼아 천천히 걸으면 좋을것 같다.


마을 안길에도 밭작물이 파릇하다.

평대리는 주로 당근과 무우를 많이 재배한다.


밭담 틈새로 밭일하는 아낙들이 보인다.

밭담은 서로 꽉 물려있으면서도 이와같은 틈새공간으로 인해 바람의 영향을 덜 받아 태풍에도 무너지지 않는다.

최근 시집을 하나 선물받았는데 그 시집속에 제주돌담이란 시가 있다.

돌담의 특징을 시적 운율로 표현해 준 시이다.


         제주 돌담

.                       /시인 오시열


온몸에 구멍 숭숭 내 놓고도

제 살 눌려 찢기면서도

비비고 껴안는

바람 비켜갈 자리 마련해 놓는....


스님? 처럼 보이지만 이 지역 지도자 분이시다.

평대리는 농식품부에서 지원하는 창조적마을만들기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주민의 주도로 시행하는 상향식 사업이다.

그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추진위원장님이시다.

위원장님께서 이 지역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다.


평대리 중동마을에는 혹할아버지좀좀할아버지가 사셨다.

두분 할아버지는 매일 같이 중동마을 어귀에 나와 계셨다.


동네를 시끄럽게 다니면 혹할아버지는 어김없이 발을 구르며 "혹"하고 소리쳤다.

아마도 새를 쫒을때 "훠이"와 같은 의미인듯..

그러면 좀좀할아버지는 "좀좀허라"라고 하신다.

"좀좀" "조용히"라는 제주어이다.


좀좀할아버지는 항상 동전을 여러개 주머니에 갖고 다니셨다.

동네의 어린이들이나 착한 학생들을 보면 동전을 하나씩 주시곤 하셨다고 한다.


두분 할아버지가 살아계신 동안은 이 동네에 술취해 떠드는 사람도 없고 싸움도 없었다고 한다.

위 사진의 집은 혹할아버지가 살던 집으로 지금은 비어있다.

자녀분들이 어딘가에 살고 있다고는 하는데 왜 지금까지 빈집으로 남겨놨는지는 못물어봤다.


위원장님은 가끔 두분 할아버지 집에 막걸리 받아놓고 인사 드리러 갔었다는데 지금도 두분 할아버지가 생각이 난다고 한다.


올레의 원래 뜻은 집과 동네 큰길을 이어주는 집앞의 좁은 길을 말한다.

지금 보는 길이 진정한 의미의 올레이다.


제주의 돌은 밭담뿐만 아니라 집을 지을때도 사용하였다.

돌과 찰흙을 이용하여 지었는데 위에 보이는 집은 돌과 시멘트를 이용하여 지은 집인것 같다.


감수굴 밭담길은 바다보다는 마을안의 밭담길을 위주로 만들어져 있다.


바다는 잠깐 스쳐지나고 다시 마을 안으로 들어가 본다.


걷다가 뒤들 돌아보니 스레트 집들이..

예전에는 전부 초가집이었을텐데...


이 곳이 감수굴이다.

조선 숙종 때 모래땅에서 샘물을 처음 발견하였다고 하는데..

물맛이 워낙 좋아 감수라 하였고 관혼상례시 정한수로 귀하게 쓰였다고 한다.


어느덧 감수굴 밭담길 투어는 끝나가고...

저 나무 있는 곳이 혹할아버지와 좀좀할아버지가 항상 머물던 곳이라 한다.

혹할아버지의 "혹"하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요즘 평대리는 해안도로를 중심으로 정말 많은 방문객이 찾아온다.

맛집마다 1~2시간 줄서는 것은 보통이고 커피숍도 사람들로 북적인다.

SNS에서 유명해진 맛집 탐방과 바다를 배경으로 인증샷도 남길려고 많이 찾는것 같다.


가끔은 오늘처럼 정감이 감도는 마을 안길을 걸으며 사람 사는 시골향기를 느껴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8.01.22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는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요
    덕분에 제주도 감수굴 밭담길 사진들을 잘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기분좋은 한 주 보내시길 바래요-

  2. 공수래공수거 2018.01.22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형적인 제주의 모습을 봅니다^^

  3. GeniusJW 2018.01.22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교과서에 등장해도 어색하지 않을 제주도의 풍경입니다!!

  4. 문moon 2018.01.22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밭담길 사이를 걸어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우도 올레길을 걷다가 밭담길로 들어가기도 했었지요. ^^

  5. 은이c 2018.01.22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여럿을 적에도 좀좀 할아버지처럼 이쁘다면서
    백원씩 주시던 아저씨들이 있었는데 그때가 생각나네요 ㅎ
    제주도는 언제봐도 좋은것같아요..
    좋은 저녁되세요~~ ^^

  6. *저녁노을* 2018.01.22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아보고 싶습니다

    잘 보고 가요

  7. 제이굿 2018.01.22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숱하게다닌제주지만
    이곳은못가본데네요

  8. 애리놀다~♡ 2018.01.23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가 보이고, 돌담이 보이고, 밭이 보이고. 와~ 넘 멋져요.
    예전 혹할아버지와 좀좀할아버지 계셨을 때는 마을이 평온했군요.
    무슨 옛날 이야기 듣는 것도 같구. 정감있네요.
    제주에서 "혹" 이런 말을 들으면 "훠이~" 이렇게 이해하면 되겠군요.
    조용히가 좀좀. 이 말도 재밌구요. ^^*

  9. peterjun 2018.01.24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대리 인기가 점점 많아지는 것 같더라구요.
    그런 풍경과 달리 진짜 제주를 만날 수 있는 밭담길 산책. 정말 멋진 것 같습니다.
    두 할아버지 이야기도 재미있었고요.
    좀좀....조용히라는 의미였군요. 새로 배웠네요. ^^

  10. 귀여운걸 2018.01.24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운 시골냄새가 물씬 풍기는 아름다운 곳이군요~
    제주 여행가면 꼭 가봐야겠어요^^

  11. 청결원 2018.01.24 0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날씨가 무척이나 춥네요..건강 잘 챙기세요~

  12. 줌마토깽 2018.01.24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운
    사람냄새가
    물씬풍기는곳같아요
    잘보고갑니다~~

  13. 베짱이 2018.01.24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붕과 대문을 봐도 제주도의 특징이 보이네요

  14. 욜로리아 2018.01.24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가서 살고 싶어요.
    평대리도 지나왔던기억이나는데
    자꾸 개발되는 제주보다
    남아있는 풍경이 좋으네요

  15. 작은흐름 2018.01.24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돌담 사이 구멍으로 초록 밭이 보이는 사진, 꼭 작품 사진 같아요!!! 정겨운 느낌이 들기도 하고 자꾸 자꾸 보게 되네요^^

  16. 제이굿 2018.01.30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는 참 아름다운곳이 곳곳에 있어요
    살고싶은곳이죠

지난 10월22일~23일 2일간 제주밭담축제가 열렸다.

2013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및 2014년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됨에 따라 밭담의 가치를 알리고 밭담의 보전과 관리 및 활용 방안을 마련하고자 계획된 축제이다. 오늘 포스팅은 제주밭담에 대한 설명을 먼저하고 밭담 참여 후기를 전하고자 한다.

제주밭담의 역사

문헌상 최초의 기록은 약 800년전(고려고종 21) 제주판관 김구가 돌을 이용한 경계표시를 위해 밭담쌓기를 한 기록이 전해진다. 하지만 제주밭담의 역사는 제주농업의 시작과 때를 같이 한다. 화산섬 제주의 척박한 돌밭에서 개간과 돌골라내기를 하면서 농토확보와 사유지 경계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자연스레 밭담이 필요하게 되면서 비로서 흑룡만리를 형성하게 되었다.

제주밭담의 규모

밭담은 제주 전역에 분포한다. 시커먼 밭담들을 모두 이으면 2만2천km 정도로 추정되며 흑룡만리라고 부르는 것은 밭담의 길이가 매우 길고 또 끝없이 이어진 모습이 흑룡이 꿈틀거리는 모습을 닮았다 하여 흑룡만리이기도 하다.

밭담의 형태

ㅇ 쌓는 모양에 따라 외담, 접담, 잣벡담, 잡굽담으로 구분된다.

ㅇ 쌓는 위치와 활용에 따라 원담, 불턱, 산담, 환해장성, 올렛담, 포제담 등이 존재한다.

밭담의 가치 및 제고노력

ㅇ 제주밭담은 제주인의 척박한 자연환경과 맞서 일궈온 제주 농업의 여정을 담아내고 있으며 강인한 도전정신 등 제주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상징임.

ㅇ 문화관광부에서 제주 돌담을 한옥,온돌,초가집과 더불어 100대 민족문화상징으로 선정

ㅇ "25시"의 작가 게오르규는 도로변의 집과 집을 구획하는 울담, 밭과 밭을 구획하는 밭담등은 제주만의 명물이라 극찬함.

ㅇ 2013년 1월 국가중요농어업유산 지정 및 2014년4월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면서 그 가치를 재조명하게 됨.

ㅇ 제주밭담축제 개최, 밭담테마파크 조성, 흑룡만리 제주밭담길 조성, 제주밭담 아카데미 운영, 제주밭담 장인 발굴 등 사업 완료 중이고

ㅇ 후속사업으로 지역발전위원회 행복생활권사업 일환으로 FAO 세계중요농업유산 제주밭담을 활용한 농촌마을 6차산업화 사업으로 올해 선정되어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중임.

 

제2회 제주밭담축제

ㅇ 일시 : 2016년 10월22일부터 23일까지 

ㅇ 장소 : 구좌읍 월정리 밭담테마공원

ㅇ 주요행사내용

  - 동고량 밭담트레킹, 밭담쌓기 경연대회, 밭담골든벨, 밭담노래경연대회, 밭담푸드콘테스트,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등.

 


                                                                                  

△밭담쌓기 경연대회


                                                                                               △불턱 안에서 감자 구워먹기

                    △동고량 트렉킹에 참여 접수하기 위해 줄선 모습

  △우천에도 동고량트렉킹에 참석

   △싸우스카니발의 밭담송 공연

  △어린이의 멧돌 체험

  △한 어린이의 밭농사 체험

   △밭담토크쇼

     △제주 전통 화장실 (통시)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reativeDD 2016.11.24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나 다양한 담이 있는 줄은 몰랐어요.^^
    그리고 행사 중에 밭담쌓기 경연대회.. 이거 되게 재미있을 것 같은데요??ㅎㅎ

  2. 김미정 2016.11.28 0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어요 제주인이면서도 별로 생각해보지 않았던 일들이 쌤에 의해 알게 되고 배우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