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후 정부는 쌀 증산을 기하고자 농업용수 개발에 집중적인 투자를 계속하면서 대규모 저수지를 축조하였고 이때 제주도에도 농업용저수지를 건설하기 시작하였다.

광령저수지, 용수저수지, 수산저수지 등 농업용저수지가 건설되고 급수난 해결을 위한 Y계곡 용천수를 상수원으로 하는 개발 방안은 1930년대 말부터 거론되기 시작하였으나 실행되지는 않고 있었다.

제주의 물이야기 1탄 물허벅, 2탄 지하수에 이어 이번 3탄에서는 저수지이야기를 상수도와 농업용수로 구분하여 설명하고자 한다.

제1탄 물허벅시대 다시보기

제2탄 지하수 이야기 다시보기

 

□ 어승생저수지(상수도)
1. 어승생 제1저수지
어승생 수원 개발의 필요성은 1950년대 말부터 북제주군 출신 김두진 국회의원이 국회예결산위원회에서 급수난 해결을 위한 어승생수원 개발을 정부에 촉구하였으나 어승생수원개발보다 간이급수 시설사업에 비중를 두어 추진이 되지않고 있었다.

이후 1964년 제주도는 심한 가뭄을 겪고 봉천수가 바닥을 드러낸 것은 물론이고 우물과 용천수의 양이 줄어 전도에서 물난리를 치렀다.

1965년 건설부는 제주도의 심각한 급수난 해결을 위해 "제주도 고산지대수원 이용계획 조사" 용역을 실시해 어승생 및 99골수원을 이용하여 저지대의 상수도와 농업용수를 공급함과 아울러 수력발전을 통한 전력 생산 방안까지도 제시하였다.

 

1966년 제주도를 방문한 박정희 대통령은 물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한라산 고지대 수원을 개발 방안을 연구하도록 지시하였고 제주관광호텔 메모지에 "제주도 수자원개발기본 구상도"를 직접 그려 정우식 도지사에게 지시를 내림으로써 어승생저수지 건설사업이 시동되었다.


 

어승생저수지 건설사업에는 전국에서 검거된 폭력사법들이 "국토건설단"이란 이름으로 공사현장에 투입되어 5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1971년에 준공을 하게되었다.

 

△제1어승생저수지 전경

 

어승생저수지의 건설은 물의혁명을 가져왔다.

제주 부녀자들의 물허벅 짐을 내려놓게 함으로써 제주 물이용 역사를 일순간에 바꿔 놓았고 근대식 상수도 시설을 통해 비위생적인 식수로 인한 수인성 전염병과 풍토병 감염 걱정으로부터 벗어나는 계기가 되었다.

 

 

어승생저수지는 동쪽으로 구좌읍 송당리, 서쪽으로는 안덕면 동광리에 이르는 15개 송수관로를 설치하여 중산간지역의 마을 주민들에게 깨끗한 식수가 공급되게 되었다.

어승생 제1저수지의 저수량은 106,800톤이다.

 

2. 어승생 제2저수지

이후 중산간 지역의 보다 안정적인 급수를 위한 용수를 추가 확보하기 위하여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제주시 해안동 2821-1번지 1100도로 변에 어승생 제2저수지를 건설하였다.

 

△어승생 제2저수지 전경

 

취수원은 Y계곡의 용천수를 유입시켜 50만톤의 물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의 저수지이며 사업비는 45,875백만원이 투입되었다.

 

□ 농업용저수지

제주도는 농업용저수지 개발이 상당히 어려운 지형, 지질적 특성을 갖고 있다.

지질 특성상 투수가 잘되어 물을 오래 저장하기가 어렵고 하천이 대부분 건천이어서 하천수 유입이 어려운 면이 있다.

따라서 하천에는 1년에 3~4회 정도 흐르는 물을 저장해서 가뭄때 농업용수로 사용할려면 저수지 용량이 커야되고 저수지 바닥은 차수시설을 하여야 하므로 육지부에 비해서 상당히 많은 비용의 공사비가 들어간다.

해방후 쌀증산을 위한 농업용저수지 개발은 농지개량조합에서 시행하였고 이후 농지개량조합과 농지개량조합연합회, 농어촌진흥공사가 2000년도에 통합하여 농업기반공사가 되었고 이후 2008년 한국농어촌공사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지금의 농촌용수개발사업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시행 및 관리하고 있다.

 

1. 광령저수지

1930년대에 어승생수원을 광령리 지역 논농사에 이용하기 위한 시설이 만들어졌다.

당시 일신학교(현 구엄초교) 설립자 백창유씨가 일본 자본가와 함께 어승생 물을 끌어다 광령,해안,외도,하귀 등에 수로를 설치하여 논을 경작할 계획으로 저수지를 만들었으나 5년간 적자운영으로 사업을 포기하고 1954년에 정부에서 사업비를 투자하여 현재의 저수지가 만들어졌다.

 

△광령저수지 전경

 

사업시행은 제주농지개량조합에서 시행하였고 저수용량은 51,000톤이다.

 

2. 용수저수지

한경면 용수리 지역의 가뭄에 대비하기 위하여 1957년 건립되었으며 평대지, 뱅뒷물저수지, 서부저수지, 용수황새도래지라고도 부른다.

용수저수지에는 황새뿐만 아니라 백로, 외가리, 바다오리 등 철새들이 날아와 서식한다.

 

△용수저수지 전경

 

용수저수지는 저수용량이 253천톤이며 현재 양수장을 설치하여 용수리 일대 일부 농경지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3. 수산저수지

1959년 식량생산을 목적으로 한 농업용 저수지로 속칭 답단이내를 막고 공사를 시작하여 1960년에 준공하였다.

이때 오름가름 및 벵디가름에 거주하는 70여세대가 철거해야 했으며 이들은 제주시와 번데동, 구엄리 모감동 등으로 이주하였다.

 

△수산저수지 전경

 

저수용량이 681,000톤으로 제주에서는 큰 저수면적과 수량을 확보하고 있으며 1980년대 말에는 저수지 주변을 위락시설과 유료낙시터로 개발할 계획으로 보터장과 야외풀장, 식당이 들어서 유원지로 활용하였으나 현재는 이러한 목적의 시설은 사용하지 않고 인근 농경지에 가뭄시 비상용 농업용수로 공급하고 있다.  

 

4. 농어촌용수개발사업

현재 제주도 농업용수의 96%는 지하수로 공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농업용수는 계속 부족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러나 부족한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지하수 개발에는 한계가 있다.

이미 동부지역과 일부 해안가 주변 지하수에는 염분이 검출되어 농업용수로 사용이 부적격한 곳이 많고 앞으로 무분별하게 지하수 개발을 하게 되면 제주도의 소중한 보물인 지하수 전반에 문제가 발생될지도 모른다.

따라서 지하수는 보존하면서 영향조사 등 계획적인 개발을 하고 용천수나 지표수를 개발하여 부족한 농업용수 공급을 추진하여야 할 것이다.

따라서 한국농어촌공사에서는 지표수를 활용한 농어촌용수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 농어촌용수개발사업계획 위치도

 

ㅇ 성읍지구 농촌용수개발사업은 2003년 착공하여 2015년 준공식을 거행하였다.

 

△성읍지구 농촌용수개발사업 준공식

 

△성읍저수지 전경

 

성읍저수지는 총저수량이 1,250,000톤으로 성읍리 등 표선면 일대 400ha의 농경지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게 될 것이다.

 

ㅇ 옹포지구 농촌용수개발사업은 2005년 공사에 착수하여 2019년 준공 예정으로 저수지는 동명지( 151,000톤), 상대지(522,000톤) 2개 저수지를 건설할 예정으로 한림읍 동명리외 10개리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게 될 것이다.

 

ㅇ 함덕지구는 2011년 공사에 착공하여 2018년 준공예정으로 송당지 총저수량 849,000톤이며 제주시 구좌읍과 조천읍 일원에 농업용수 및 홍수조절을 위한 저류지 2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ㅇ 서림지구는 2016년 착공하였으며 저수량 302,000톤 용량의 저수지 1개소를 설치하여 대정읍 영락,무릉,신도,일과리 일원에 농업용수를 공급할 예정이다.

 

제주도수자원종합계획에 의하면 제주도는 30년 후 1일 30만톤의 용수를 추가 개발하여야 상수도 및 농업용수를 원할히 급수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이미 지하수는 보전 및 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 중이고 향후 부족한 용수를 지표수에서 찾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기 개발된 수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농업용수통합광역화사업을 2016년도 기획재정부로 부터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여 2017년도 기본계획 수립할 예정이다.

최근 제주도 유입인구가 대폭 증가하고 있고 부족한 용수 수요를 차질없이 공급하고 한편으로는 지하수 보전을 위해 행정과 도민 전체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이상 3탄을 마치고 4탄에서는 제주도 농업용수통합광역화사업 계획에 대해 이야기를 이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제주도 물 사랑하신다면 공감 ( ♡ )  쿡 ↓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