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하이킹코스는 비자림 산책로이다
비자림은 제주시 구좌읍 평대리 산15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천연기념물 제374호로
지정되어 있다.
생물학적으로 깊이 있게 설명을 곁들이면
좋겠지만 지식이 짧아서 그냥 서서히 거닐며
힐링하며 가벼운 설명 내지는 정보만
전달하고자 한다.

탐방코스는 A,B 두개 코스로 구성되어 있고
두코스 합쳐서 3.2km로 1시간30분 정도면
모두 걸을수 있다.

A코스는 유모차도 다닐수 있을만큼 정비가
잘되어 있다.

요런게 있으면 꼭 폼 잡아보고 싶어진다.

이제 숲이 뿜어내는 산소를 흡입하러 출발..

이건 숨골이라는거다.
씽크홀과는 다른 것이며 비가 오면 빗물이
숨골을 통해 지하로 스며들어 지하수가 되며
하류부의 침수피해를 막아주기도 한다.

비자나무 번호들이 붙여져 있다.
이곳에는 500~800년생 비자나무 2,800여
그루가 자생되고 있다.

비자열매는 한방에서 귀중한 약재로 널리
쓰여지고 있으며 나무는 고급가구, 장식재 등
귀한 재료로 쓰이고 특히 비자나무 바둑판은
고가로 거래되기도 한다.

마치 문어다리처럼 가지가 팔방으로
뻗쳐있는 나무도 있다.

돌과 바위도 뚫고 자라는 강한 생명력도
보여주고 있다.

데크길을 걸으며 팔운동과 어깨운동...

천남성...
이거 먹지도 만지지도 마십시요.
장희빈에게 사약으로 내렸던게 이걸로
제조한 것이랍니다.
세상의 모든 이쁜것은 독을 품고 있는게
많은니까 조심~~

다시 숲길을 따라 걸어봐요.

새천년비자나무..
나이는 826년, 키14m, 둘레 6m로 국내
비자나무와 도내 모든 나무중 최고령이며
21세기 제주특별자치도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나무이다.

연리목..
서로 다른 수종의 두 나무가 마치 한나무처럼
자라며 마치 인간사 부부와 같게 느껴진다.

편한게 잘 정비된 길을 걸어 힘은 별로
안들었지만 물은 한잔 마시고...

유유히 돌담길을 따라 들어왔던 입구를
향해 나가며 오늘의 하이킹을 마친다.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ㄷㅣㅆㅣ 2017.01.03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 두 번 가 봤는데 비자림 한 번도 가보지 못했어요
    너무 아름답네요

  2. 쌍문동줌마 2017.01.03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 아름답네요
    서울은 요즘 미세먼지땜에 숨쉬기가 힘들어요
    그 나무숲에 가서 숨쉬고 싶네요ㅎ

  3. 공수래공수거 2017.01.04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너무 멋진곳이라 한번 가 봐야겟다고
    생각하고 있는곳이기도 합니다^^

  4. CreativeDD 2017.01.0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자림.. 저도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는데, 시간이 애매해서 못들리고 말았는데,
    역시 예상처럼 너무 멋지네요~ 중간에 천남성은 처음에 산딸기인 줄 알았어요...
    걍방옵써님 덕분에.. 중요한 정보 알고가네요^^;;; (하마터면 큰일 날...;;)

  5. GeniusJW 2017.01.04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오래된 나무들이 정말 멋진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군요.
    저도 제주도 한 번 가보고 싶네요..~ㅎ

  6. peterjun 2017.01.04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곳입니다.
    비자림 산책코스가 저에게는 좀 짧은 편이지만, 그 색감과 느낌, 피톤치드를 온 몸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은 그 기분은 정말 최고였어요.
    처음 갔을 때, 비자림 찾아간다고 세 시간을 걸었던 기억이 나네요. ㅋ

  7. 죽풍 2017.01.04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처음으로 찾아 뵙네요.
    블로그가 대단합니다.
    종종 교류하기를 희망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8. 문moon 2017.01.05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여행 몇번 가면서 번번히 가보지 못했던 비자림 숲길이네요.
    다음번엔 꼭 갈 기회가 생기면 좋겠습니다.
    이 숲길을 꼭 걸어보고 싶거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