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할 맛집은
서귀포 유일의 수타 손짜장면을 만드는
「솜반내 그옛날 손짜장」이다.
사실 이곳은 이름이 나있지도 않았고 가보지도 않았지만 요즘 드물게 수타짜장이라는 말만 듣고 한번 방문하게 되었다.


약간은 오래된 건물에 은근히 전통이 있을것처럼 보인다.


건물 들어가는 입구 바로 옆에 노란 감귤이 눈에 띈다.


우린 5명이어서 손짜장이 5,000원 × 2개, 해물짬뽕 7,000, 해물쟁반짜장 2인용 18,000 이렇게 주문하였다.


주방에서 손으로 면을 뽑는거 같다. 은근히 기다리게 만드네...


어느 중국집이나 나오는 밑반찬...


목이 빠지기 일보 직전에 짬뽕이 나온다.


다른 중국집과는 다른 느낌...
짬뽕에 숙주나물이 들어가 있네?
해물은 꽃게, 오징어, 새우, 굴이 들어 있다.


휘저어서 면을 위로 보이게 올려보았다.


면발이 끊어지지 않는다. 
입안에 넣으니까 마치 찹살로 만든것처럼 쫀득쫀득하게 입안에서 놀고 있다.


면도 면이지만 국물도 시원했고 특히 오징어가 맛있었다.


쟁반짜장도 맛있어 보인다.

내가 먹는게 아니라 자세히 찍어보지 못한게 아쉽다.

보기만 해도 해물이 탱글탱글해 보이는게 씹는 맛이 좋을 것 같다.



짜장면은 이걸 먹은 사람 말을 빌리면 요즘 중국집에서 먹는 짜장 맛이 아니라 어릴때 먹던 옛날 짜장 맛이다.

그리고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짜장 맛이라고 표현한다.



우리는 모두 한결같이 옛날 손짜장으로 손색없는 맛이었다는 평가였다.

다음번에 올때는 짜장면과 탕수육으로 맛을 봐야겠다고 생각하면 즐거운 점심식사였다.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moon 2017.01.18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장면도 가격이 있지만 수타면이라 맛이 있겠지요?
    짜장면도 한번씩 먹고싶어요. ^^

  2. 30 Daddy 2017.01.18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월에 제주여행 예정인데 기회되면 가봐야 겠어요^^

  3. peterjun 2017.01.18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타면의 그 면발은 정말 최고죠.
    옛날 짜장면 맛이라니.. ㅠㅠ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저희 동네에도 옛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었는데, 최근에 없어져서 너무 아쉽네요.

  4. GeniusJW 2017.01.18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중간중간 캐릭터가 모든 걸 말해주는 듯 하네요~~
    저도 함 맛보고 싶어지는데요?!ㅋ

  5. 줌마토깽 2017.01.18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수타면이
    맛있긴하죠
    저녁전이라 배가 급 고파지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