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경신은 제주설화 자청비 설화에 나오는 3신이며 이중 문도령과 자청비는 농경을 관장하는 신, 정수남은 목축을 관장하는 신이다. 설화 내용을 보면 우리 민족에게 곡물류가 전해져 농사를 짓게 된 경위가 설명되어 있어 우리 민족의 농경기원신화로도 볼 수 있다.


제주에는 1만8천의 신들이 살고 있다.

신구간 동안 이 신들이 지상을 떠나 옥황상제에게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고 새로운 업무를 시작하는 날을 "새철드는 날' 즉 입춘이라고 한다.

입춘날에는 옛날 탐라국 시대부터 민,관,무가 하나가 되어 새 봄을 열면서 백성들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입춘굿이 이어져오다가 일제의 문화말살 정책으로 단절된 후 1999년 복원되어 해다마 열리고 있으며 제주의 대표적 민속축제로 자리 잡았다.


올해는 2월4일(월) 설 바로 전날이 입춘이었다.

2월2일부터 3일간 축제가 이어지는데 축제 전날인 2월1일(금)에는 낭쉐코사가 열린다.

낭은 나무의 제주어로 나무로 만든 소에 금줄을 친 후 고사를 지낸 것을 재현한 것으로 입춘굿을 주관하는 큰 심방(무당)이 제를 지낸다.


△마을거리굿의 한 장면


2월2일 축제 첫날 09시부터 14시까지는 춘경문굿과 마을거리굿이 열리며 제주도내 주요 관청과 공항, 항만을 돌며 기해년 한해의 무사안녕과 풍농을 기원하는 액막이굿이 펼쳐지고, 마을마다 거리굿을 열어 춘등을 나누며 입춘을 알리고 집집마다의 풍요를 기원한다.


△세경제의 한장면


15시부터는 제주시청 앞에서 세경제가 열리고 세경제가 끝나면 한해의 풍요와 무사안녕을 기원하며 관덕정 광장까지 거리굿이 이어진다. 

세경제는 하늘에서 오곡씨를 가져온 농경의 신 "자청비"에게 제주섬의 한해의 풍요를 기원하는 제례이다.


△제주굿 창작한마당


둘째날 2월3일(일)에는 관청굿과 제주굿 창작 한마당, 봄을 여는 이야기 등 각종 공연이 열린다.

제주굿 창작 한마당은 세상의 좋지 않은 것 들을 꺽어내고 기쁨과 희망의 문을 열어가고자 하는 예술가들의 소망과 기원을 담아낸다.


△낭쉐몰이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2월4일 입춘날에 열린다

이날 제주날씨는 입춘을 맞아 봄이 찾아온 듯 구름 한점 없는 화창한 날씨였다. 

제주 관덕정에는 수많은 관광객과 제주도민들이 모여 입춘굿 행사를 구경하고 옛날 관청이었던 목관아에 들어가 제주의 전통행사를 직접 체험하기도 하였다.


낭쉐몰이는 덕망있는 인물을 호장으로 선정하여 낭쉐를 몰며 직접 농사를 짓는 과정을 시연하고 입춘덕담을 하는 탐라 입춘굿의 오래된 전통이다.




관덕정 광장에서 많은 관광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입춘탈굿놀이 공연을 하고 있다.

밭에 씨를 뿌리고 만물이 소생하여 수확하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제주의 유일한 탈놀이이다/


△막푸다시/도액막음/도진


입춘굿의 마지막 행사이다.


막푸다시는 잡귀가 몸에 붙으면 병이 된다고 믿고 신칼로 위협하여 잡귀를 쫓아낸다.

근심,걱정거리가 있고 일이 잘 안풀리는 사람들이 자유자재로 앞에 나가면 심방이 잡귀를 쫓아내어 근심,걱정이 사라지게 만들어준다.


도액막음은 제주도 전체의 나쁜액을 막아주는 의식이며, 도신은 제를 지내기 위해 불러들였던 1만8천의 신들을 돌려보냄으로써 모든 공식적인 행사는 끝나게 된다.


이날 관덕정과 제주목관아에는 수많은 관광객과 도민들이 찾아 축제를 즐겼다.

제주목관아는 조선시대 제주지방 통치의 중심지로 이미 탐라국 시대부터 성주청 등 주요 관아시설이 있었던 곳이다.

제주목관아 입구에는 도민들의 안녕과 소원을 담은 입춘춘등이 걸려 있다.


목관아 안에 들어가면 연못 건너편에 소원화분만들기 등 여러가지 체험을 할 수 있는 코너가 마련되어 있다.


이동수 화가의 초상화 모델이 된 한 어린이의 표정이 사뭇 진지하다.


할머니와 손자가 윷놀이를 즐기고 있다.


할아버지와 손녀가 함께 굴렁쇠를 굴리는데 쉽지가 않은 모양이다.

얼마 못 굴려 넘어지곤 하지만 그래도 손녀는 마냥 즐거워한다.


드라마의 주인공이 되어본다.

조선시대 장군복장을 하고 사진도 한컷 찍어보고


도련님과 낭자가 되어 목관아 내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실제 연인들도 볼수 있었다.


우리나라 전통 국궁체험도 즐길수 있다.


탐라국 입춘굿은 일제에 의해 맥이 끊겼다가 복원된지 올해로 20년째가 되었다.

조선후기까지는 제주도민 전체가 즐기는 고을굿으로 치러졌다고 전해지는데 현재는 제주시가 주최하고 제주민예총이 주관을하다보니 제주시내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공간적 한계가 있어 보인다.


새봄을 맞아 새롭고 경건한 마음으로 모두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전통 의식을 하나의 축제로 승화시킨 아름다운 우리의 문화이다.


이제 공간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제주도 전체의 축제로 확장하면서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가장 제주다운 축제로 더욱 발전되기를 기대해본다.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