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산!

자신보다는 주변이 더 아름다운 산


그래서 사람들은

송악산 자체의 아름다움 보다는

그 안에 가면 볼수 있는 아름다움때문에

이 둘레길을 걷는지도 모른다.


오름 한가운데 누르스름하게

푸른 숲 사이를 뚫고 솟은 봉우리


저 곳이 해발 104m 되는 주봉이다.

주봉 주위에는 둘레 500m, 

깊이 80m 되는 분화구가 둘러싸고 있다.


바다만큼이나 파란 하늘

이런날 집에서 뒹글고 있으면 

평생 후회될지도 모른다.


봄인듯 착각할만큼 따사로왔던

12월초 어느날에 송악산 둘레길을 걷는다.


시작부터 느려질 수밖에 없는 걸음

아무 말이 없는듯 고요하지만

징그러울만치 다정스런 형제섬..


내가 이름지었다면

부부섬이라 지었을텐데...


항상 아름다운 것만 보는 너에게도

아픔이 있었구나!


일제 태평양전쟁 말기 

일본군이 제주도민을 동원하여

저항기지로 삼기위해 만들었던 진지동굴

송악산에는 60여개의 진지동굴이 있다고 한다.

지난날 제주도의 아픈 역사를 말해준다.


잠시 마음이 가라앉았는데..

잠수함도 바다속으로 가라앉을려고...


관광객들을 태운 잠수함이

잠수대를 향해 다가 서고 있다.


밝은 햇살이 물결 위에 내려앉아

모든 생명체에 활기를 불어 넣어준다.


가늘게 뜬 눈으로 빛줄기를 바라보며

모두가 밝은 표정으로 걷고 있다.


가끔은 뒤를 돌아보자.

산방산이 떡하니 나를 지켜보고 있다.


내가 걸어왔던 길

그 길을 또 많은 사람들이 걸어오고 있다.


같은 길이지만

나와는 다른 생각 다른 느낌으로

걷고 있을 수도 있다.


내가 옳지도, 틀리지도 않았다.

저들도 마찬가지이다.


모두들 걸음이 가볍다.


모든 근심은  잠시 내려놓고 가만히

아무 생각에 잠기지도 말고 멍하니

마음을 비우고 그냥 그렇게 걷자.


송악산은 "절울이오름"이라고도 한다.

"절"은 파도를 뜻하는 제주어이다.


파도가 울어대는 아름다운 오름이다.


파도는 간절하게 벽을 넘고 싶었다.

그것은 너무나 절실했던 그리움 때문일 것이다,


세찬 폭풍의 힘을 빌어 넘고 싶기도 했다.


검푸른 파도는 넘을 수 없는 벽에 부딪쳐

하얀 거품으로 잘게 부서지고 만다.


그리고는 파도소리만이 잔잔히 울려퍼진다.



분화구 안에서는 말 한마리가

한가로이 아무 생각없이 풀을 뜯고 있다.


송악산은 다른 화산들과는 달리

여러개의 봉우리들이 모여 이루어졌다.


99개의 작은 봉우리가 모여 생겼다고해서

일명 99봉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송악산 둘레길 남쪽에는 

한없이 넓은 태평양이 펼쳐져 있다.


걸음을 잠시 멈추고

넓디 넓은 바다를 바라다본다.


지구의 1/3 면적을 차지하는 태평양

그 한가운데 서 있는

우리는 점 하나에 불과하다.


잘난 사람, 못난 사람

그 차이가 티끌에도 못 미치는 것을

궂이 구분해서 무엇하랴


앞에 보이는 섬은 가파도

뒤에 보이는 섬은 마라도


손을 뻗으면 잡힐 것만 같은데

뛰어내리면 닿을 것만 같은데


바다가 아니면 걸어서 갈 것을

파도가 아니면 뛰어서 갈 것을


생애 끝자락의 황금빛 억새는

생명의 씨앗 한톨 바람에 실려 보낸다.


응회환이란 땅속에서 올라온 마그마가

차가운 바다에서 폭발하면서 나온

화산재들이 완만하게 쌓인 화산체이다.


송악산의 응회환은 

해수에 의해 풍화 침식되어 

화산체의 단면이 노출되어 있으며

지질학적으로도 큰 가치를 가지고 있다.


2,8km의 송악산 둘레길을 모두 걷고 나와

다시 한번 뒤를 돌아다 본다.

보는 방향에 따라 완전히 다른 모습이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일까?

아니면 기분이 좋아서일까?


생각보다는 걸었던 길이 너무 아름다웠다.

가슴이 저리도록 아름답다고 말하고 싶다.


최근 송악산 부근 유원지 개발사업을 둘러싼

환경훼손 논란이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먼훗날 이 곳을 다시 찾아 걸을때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오늘 느꼇던 이 기억이 지워지지 않고

오롯이 다시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7.12.25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경 잘 하고가요

    즐거운 성탄 되세요

  2. 문moon 2017.12.2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방산은 서너번 가봤는데 송악산은 한번도 안가봤네요.
    잠수함도 예전에 타봤는데 그곳인줄은 몰랐습니다.
    마라도 가파도가 가까이 보이니까 신기스럽네요. ^^

  3. 애리놀다~♡ 2017.12.25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는 뭍하고 전혀 다른 자연환경이라 사진으로 보기만 해도 이국적이고 장관이예요.
    절이 제주어로는 파도란 뜻이군요. 제주에서는 자주 사용하는 단어일 것도 같아요.
    아름다운 둘레길입니다. ^^*

    • 강봥옵써 2017.12.29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절이라는 제주어를 저도 몰랐었는데 이번에 포스팅하면서 알게되었습니다.
      내년에는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모두 잘 되시기를 바랍니다.

  4. Deborah 2017.12.25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멋진데요. ^^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5. 이새댁 2017.12.25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경잘하고갑니다^^

  6. GeniusJW 2017.12.25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풍경은 항상,,
    마음을 여유롭게 해주는 것 같아요!!

    • 강봥옵써 2017.12.2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주도 풍경은 아름다운 곳이 너무 많죠
      방문해주셔서 감사하고요
      내년엔 항상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모두 잘 되시길 바랄께요

  7. 공수래공수거 2017.12.26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오라고 손짓을 하네요..
    좀 기다리라고 대답을 해서 보냅니다^^

  8. 은이c 2017.12.26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지동굴 아픈역사였네요
    바다가 아니면 걸어서 갈 것을
    파도가 아니면 뛰어서 갈 것을~~
    넘 시적인 표현~감동이네요
    넘 멋있으십니다~~ ㅎㅎ

  9. 욜로리아 2017.12.26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송악산부근이 많이 알려지는거 같아요~~
    제주도 아닌 더 신비로운 사진인거 같아요

    • 강봥옵써 2017.12.2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송악산이 많이 알려지면서 관광유원지 개발에 대한 논의가 일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 아름다움을 계속 볼수 있을지 걱정이 되네요..

  10. peterjun 2017.12.27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적인 표현들이 하나하나 마음에 와닿습니다.
    이 아름다운 풍경들 속에서 걸으며 이런저런 사색에 잠겨보는 거... 정말 멋진일인 것 같아요.
    나를 돌아보기도 하고, 때론 역사적 아픔을 되뇌어보기도 하고,
    나를 인정하듯, 남도 인정해보고...
    멋진 풍경사진들만큼 멋진 글 잘 보았습니다. ^^

    • 강봥옵써 2017.12.29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곳에서는 좋은 생각, 슬픈 곳에서는 슬픈 생각을 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올 한해 마무리 잘 하셨나요?
      내년엔 하시는 일 모두 잘 되시릴 바랄께요....

  11. 버블프라이스 2017.12.27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송악산에 다녀오셨군요?
    역시 제주도의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것 같습니다.

    포스트 잘보고 갑니다^^

  12. 청결원 2017.12.27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 날씨가 무척 추워졌네요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13. 작은흐름 2017.12.27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영화의 한장면처럼 멋진 곳이네요! 여길 걷다보면 온갖 근심 저멀리 다 날아갈 것 같아요!

  14. 절대강자! 2017.12.27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지동굴과 응회환이라는 곳이 참 인상적입니다.
    멋진 풍경이구요. 제주도... 정말 딱 한달만 살아보고 싶어집니다. ㅎㅎ

  15. 귀여운걸 2017.12.2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잡했던 마음을 비워내고 힐링하며 산책하기 좋은곳 같아요~
    저도 제주에 가면 꼭 들려봐야겠네요^^

  16. 카멜리온 2017.12.27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초였는데도 안춥고 따뜻했었나봐요.
    날도 참 좋네요!! 송악산은 안가봤는데... 제주도 가고 싶어집니다 ㅠㅠ
    진지동굴도 한번 보고 싶구요...
    즐거운 연말 되시길 바랄게요

  17. 에스델 ♥ 2017.12.28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로 여행갔을때 가족과 함께
    송악산 둘레길을 걸었던~ 그시간을
    추억하게 됩니다. ㅎㅎ
    덕분에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마음이
    즐거워졌습니다.^^

  18. 파라다이스블로그 2017.12.28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의 풍경을 보면, 특유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것 같아요~
    멋진 사진들 잘보고 갑니다 :D

    • 강봥옵써 2017.12.29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름다운 곳이죠?
      제주에는 참 멋진 곳이 많이 있는거 같습니다.
      방문 감사하고요 새해엔 하시는 일이 모두 잘 되시기를 바랄께요

  19. 늑대발자국 2017.12.29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송악산 풍경 정말 멋지네요.
    제주도 여행을 몇 번 갔지만 송악산은 들리지 못했는데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잘 보게 되네요.
    좋은 사진들 감사합니다! 연말 따뜻하고 즐겁게 보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