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봉은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에 있으며

비고가 160m로 가파르게 경사지고

북향으로 말굽진 분화구가 있는 오름이다.

원뿔 모양의 동쪽 봉우리가 주봉이며

북쪽에서 보면 두개의 봉우리가 보인다.


맑은 날이었지만 바람도 있었고

꽤나 차가운 겨울날에 지미봉을 올랐다.

파릇파릇한 무우밭 너머 지미봉이 보인다


오름 입구에 도착

지미오름에 대한 안내문을 한번 읽어본다.

지미오름에 대한 설명이 잘 나와있다.


중간쯤 오르다 뒤를 돌아보면

남쪽 방향 전경이 훤히 내려다 보인다.

멀리 한라산과 여러 오름들이 펼쳐져 있다.

맨 오른쪽에 크게 보이는 오름이

다랑쉬오름(월랑봉)인거 같다.


말미오름(두산봉)이 가까운 곳에 내려 보인다.


말미오름은 이중화산이다.

화산활동이 한번 생기고 이후에 다시한번

화산폭발로 인해 분화구 내에

알오름이 생긴 것이다.


그리고 외각에 절벽처럼

동그랗게 둘러진 것을 응회환이라고 한다.

이런 형태의 오름은 제주에 3 곳이 있는데

말미오름과 우도봉, 송악산이 그렇다.


이 곳에 올라서 내려다 보니까

응회환의 형태를 확실히 볼수 있었다.


말미오름은 올레 1코스가 시자되는 곳이고

지미봉은 올레의 끝 21코스이다


아마도 올레코스를 결정할 때

머리에 있는 산(두산봉)을 1코스로 잡고

땅의 꼬리에 해당하는 오름(지미봉)을

마지막 코스인 21코스로 잡았는가 보다.


정상에 올라 동쪽을 바라보면

멀리 성산일출봉이 보인다.

새해에 일출을 보러 가는 사람이 많아

성산일출봉은 너무 혼잡하다.

그래서 요즘은 이 곳 지미봉에서

일출을 보러 오는 사람들도 부쩍 많아졌다.


그리고 내륙에는

종달리의 넓은 평야지대가 펼쳐져 있다.


이곳은 옛날 염전으로 사용하던 지역이었는데

1957년부터 1969까지 근간 12년간

간척사업으로 넓은 평야가 되었다.

그 시대에는 식량 증산 정책으로

쌀을 생산하는 논 지역이었다가

현재는 밭으로 전환 또는 

타용도로 개발된 곳도 많다.


사진 중간에서 약간 우측 상단에

유수지가 보이는데 바다와 경계를 

가르고 있는 것이 도로 겸 방조제이며

그 곳에 가보면 배수갑문이 보일 것이다.


서쪽으로 내려다 보면

하도 철새도래지가 에머럴드 빛으로 보인다.

저 곳에는 겨울이 되면 겨울 철새인

저어새,도요새,청둥오리 등이 겨울을 난다.

조류독감이 발생하면 전면 출입 금지이다.


그리고 좌측 안쪽으로 더 깊이 들어가면

상당한 양의 용천수가 나오는데

그 곳에 하도 양수장이 있어

종달리 평야부에 농업용수를 공급했었다.

지금은 논이 없어짐에 따라 

양수장도 자연히 용도폐기 되었다.


올라갈 때와 반대 방향으로 내려왔다.


작년 여름 가뭄이 심했는데도

당근이 파릇파릇 잘 자랐다.


이 지역은 주로 당근과 월동무를 재배한다.

제주도 당근은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할 만큼 주된 소득원이다.


빈 밭에 당근이 몇개 남겨져 있다.

당근 빛깔과 잎파리를 보니까

수확한지 얼마되지 않은 것 같다.


월동무우 밭인데...

근데 무우꽃은 하얀색으로 알고 있는데..

노란꽃은 유채꽃인가요, 무우꽃인가요?

누가 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네요..


지나다 보니까 강황을 재배하는 밭이?

궁굼해서 밭으로 들어가 본다.

강황은 가루를 내어 카레를 만드는 작물이다.


밭을 이쁘게 꾸며 놓으셨다.

각종 야채와 동백꽃도 이쁘게 심으셨다.

이곳에 귀촌한지 7년 되셨다고 한다.


붉은 동백꽃은 덤으로....


이제 해안도로로 나왔다.

우도가 금방 닿을 듯 가깝게 보이고

바다 빛깔이 에머럴드처럼 이쁘다.


이 곳 사람들은 이 바위를 

"고망난 돌불턱"이라 부른다.

불턱은 해녀들이 옷을 갈아입고

작업중 휴식을 하는 곳이다.

무더운 여름철에도 저곳에 들어가면

한기를 느낄만큼 시원하다고 한다.


햇살이 물결에 반사되어 눈이 부시다.

이날따라 바다 빛갈이 너무 이뻣다.


머리카락이 흩날릴정도로 바람이 불고

공기가 제법 차가운 겨울날이었지만

저 바다속은 따스할 것같은 느낌이다.


철새들이 부지런히 먹이를 찾고 있다.


인터넷을 열심히 찾아봤는데

도요새인걸로 보이는데 맞나 몰라..



햇살이 물결 위에 눈처럼 쌓이고

쌓인 눈 녹여 품으려

물살 살랑이며 휘젓는데


바다는 스며들지 않는 비단인가

빛으로 반사되어 눈가를 자극한다.


반쯤 뜬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

어두운 것은 모두 가리고

아름다운 것만 보고싶다


강봥옵써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Posted by 강봥옵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청결원 2019.01.13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잘 보내세요~

  3. 베짱이 2019.01.1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하늘은 맑네요.
    미세먼지로 부터 자유로운 곳 같아요.

  4. peterjun 2019.01.13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두운 것은 모두 가리고,
    아름다운 것만 보고 싶다... 너무 멋진 말씀입니다.
    제주에 오름이 많으니 오름을 주제로 여행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아요.
    저도 한 번 해보고 싶네요.
    제주 당근 정말 맛있었는데.... 당근 사진을 보니 생각나네요. ^^

    • 강봥옵써 2019.01.15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우리 나이 때에는 좋은것만 봐야될거 같아요.
      잘못된거를 보기 시작하면 잔소리가 나오게 되고 그러면 꼰대소리 들을거 같습니다.ㅎㅎ

  5. *저녁노을* 2019.01.14 0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제주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6. 공수래공수거 2019.01.14 0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에 익은곳입니다.
    아내와 올레 1코스를 기분좋게 걸었습니다.
    3월초 다시 올레길을 걸을텐데 벌써 기대되는군요^^

  7. Deborah 2019.01.14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의 멋진 경치를 사진으로 잘 담아주셨어요. 잠시 사진을 보면서 힐링하고 가요.

  8. Patrick30 2019.01.14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바다색이 진짜 장난이 아닙니다 ㅎ
    너무도 아름다운 제주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제주가 가성비가 떨어지는 지역이라는 생각에 안가본지가 몇 년 됐는데,
    사진보니까 지금이라도 가고 싶습니다 ㅎ
    오늘도 행복하세요 ^^

  9. 싸나이^^ 2019.01.14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미오름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멋집니다.
    성산일출봉뒤로 떠오르는 일출을 보면 더 장관일것 같은데요 ? ㅎㅎ
    제주도는 한라산 산행때 가곤 하는데 오름도 멋지군요...ㅎㅎ

    잘 보았습니다.
    한 한주 되세요~^^

  10. 소스킹 2019.01.14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색감 어쩜 이렇죠???
    제가 갔던 제주는 이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다음에 제주를 가면 꼭 한 번 가봐야겠어요!

  11. 절대강자! 2019.01.14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겨울같지않게 초록색으로 물든 들판과 파란 바다가 멋진 곳입니다.
    정말 한달동안만이라도 살아보고 싶은곳.... 잘 보고 갑니다~~

  12. 귀요미디지 2019.01.14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 색이 정말 죽음이네요..
    제주도는 언제나 아름다운거 같아요 ~~
    볼수록 생각할수록 가고 싶은... 제주도네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

  13. 잉여토기 2019.01.14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찬란하게 빛나는 푸르고 하얀 제주 앞바다도,
    당근밭의 초록 푸르름도 너무도 아름다운 제주의 맑은 풍경이네요.

  14. Laddie 2019.01.14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너무 좋고
    경치도 너무 좋네요
    사진도 너무 잘 찍으셔서 너무 좋은데요

  15. 미.야 2019.01.15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사진이 작품이네요^^
    너무 잘보고갑니다!

  16. M의하루 2019.01.15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풍경잘보고갑니다~
    편안한밤되세요~

  17. 후미카와 2019.01.15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달 바다는 언제 봐도 광고의 한장면 처럼 아름답네요. 미세먼지는 어떤가요? 제주는 좀 괜찮다고 하는데.
    건강한 하루 되시길 ^^

  18. 작은흐름 2019.01.15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정말 너무 아름답네요! 색감이 화사하게 멋져요! 중간에 당근은.. 안방에 누워계신 산삼인 줄 알았습니다! ㅋㅋㅋㅋ 포스가 대박입니다!

  19.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1.16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은 미세먼지 때문에 파란 하늘을 보는 게 하늘의 별 따기인데,
    제주도는 참 맑네요! :)
    맑은 하늘과 푸릇푸릇한 자연의 경치를 보니 사진만으로도 상쾌한 기분이 듭니다.
    겨울 햇살이 바다에 비추는 모습이 너무 아릅답네요.
    그걸 순우리말로 '윤슬'이라고 한다는데, 뜻도 이름도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20. 애리놀다~♡ 2019.01.20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너무나 아름다워요.
    사진으로 담은 모든 것이 그냥 예술이네요.
    당근이 정말 큽니다. ㅎㅎㅎ 모양도 예사롭지 않구요. ^*

  21. 소스킹 2019.01.21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색이 정말 너무나 아름다워 눈을 떼지 못하겠어요~ :)
    오름의 경치도 너무 좋고요. 저도 언젠가 한번쯤은
    제 눈으로 제주의 경치를 담아오고 싶네요! 여행 욕구 뿜뿜입니다!

    • 강봥옵써 2019.01.22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주에는 경치가 아름다운 곳인 너무 많아요..
      차타고 유명 관광지만 휙 지나가는 그런 여행말고 저렇게 자세히 다 걸으면서 봐야 여행의 묘미가 있어요.